수술 후 통증 줄이고 후유증 예방 “재활치료는 필수”_지이코노미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도솔커뮤니티

올바른 치료와 환자를 위한 배려! 도솔한방병원이 있습니다.

보도자료

수술 후 통증 줄이고 후유증 예방 “재활치료는 필수”_지이코노미

페이지 정보

조회Hit : 80 작성일Date : 21-09-27 17:29

본문

사진: 아산 도솔한방병원 정영석 원장
▲ 사진: 아산 도솔한방병원 정영석 원장

 

G.ECONOMY(지이코노미) 허필재 기자 | 이제는 100세 시대라는 말이 무색하지 않을 만큼 평균 수명이 꾸준하게 증가하면서 우리나라 역시 고령 사회로 나아가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우리나라 기대수명은 83.3년으로 지난 2009년(80.0세)과 비교해 3.3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노화로 인한 기능 저하 및 다양한 질병에 시달리면서 건강하게 오래사는 삶을 기대하기는 어려워진다. 

관절염이나 허리디스크는 물론 암이나 뇌졸중, 만성질환과 같은 일상생활을 위협하는 여러 질환으로 인해 약에 의존해 살아가는 이들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건강을 유지하고 되찾는 것이 가장 중요한 이유기도 하다. 특히 뇌졸중으로 수술을 받은 환자는 건강한 일상으로의 복귀를 위해, 

노년의 삶의 만족도 재고를 위해 재활병원 등의 전문적인 의료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수술 후 재활치료를 필요로 받는 경우에는 면역력이 떨어지는 만큼 면역력과 체력을 높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이 경우 양·한방 협진을 통해 통증완화와 재활치료에 통해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이 방안이 될 수 있다.

재활치료는 환자의 증상을 면밀하게 파악한 후, 저하된 면역력을 증진시키기 위해서

온열치료, 주사요법, 비타민요법, 추나요법 및 도수치료 등 정밀한 검사결과에 맞춰 치료가 진행된다.

 

또 수술 후 수술 범위에 주변 근육이 단단해져서 통증이 유발될 수 있으며, 목이나 어깨운동장애가 발생할 수 있어 운동치료 및 물리치료가 시행되야 한다. 

물리치료의 일종인 추나요법과 도수치료는 근육과 뼈 구조 등 해부학적 지식을 가진 전문의가 직접 신경을 자극하고 근육을 풀어준다.

 

재활치료는 환자들이 느끼는 통증과 불편함을 단축시킬 수 있고, 증상이 재발하거나 후유증을 줄여준다. 

단기간 치료를 통해 호전되기 어려운 만큼 양·한방 협진 및 입원치료를 통해 정확한 진단 및 재활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도움말: 아산 도솔한방병원 정영석 원장

저작권자 ⓒ Copyright @G.ECONOMY(지이코노미)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원문 :http://www.geconomy.co.kr/news/article.html?no=141601


대표전화. 1811-1075
아산점 / 대표. 정유경사업자등록번호. 541-08-01073주소. 충청남도 아산시 문화로 379(모종동 432-1)
평택점 / 대표. 김성호사업자등록번호. 414-05-51891주소. 경기 평택시 비전5로 20-30(비전동 1102-3 2-6층)
천안점 / 대표.김영준사업자등록번호. 456-91-01627주소. 충청남도 천안시 서북구 서북대로 368(쌍용동)
Copyright © 2019 dosolhospital.co.kr All rights reserved.
상담요청
개인정보처리방침에 동의합니다. [개인정보처리방침 보기]